그저 작은 정보를 제공하려는 의도로 내가 아는 내용을 정리하여 올렸는데
의외로 배란일 계산하는 법을 알고 싶어 하는 경우가 많았다.

 [클리닉 이야기] - 배란일 계산하기 - 임신 준비

배란일 계산은 임신을 시도하는 사람들에게도 유용한 정보이지만 
자연 피임을 하려는 사람에게도 유용한 정보인가보다.

하지만 내 의학적 상식으로 설명하자면
절대 배란일 계산법을 자연 피임법에 적용하면 안된다.
너무 실패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여자의 몸은 아주 심오하고 미묘한 것이라 작은 환경적 변화와 물리적 자극에도 반응한다.
그래서 배란일이 변화하기도 하고 배란일과 상관없는 날 배란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한 예로 신혼초 자연피임을 하다가 실패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은데
아무리 월경 주기가 정확하더라도 신혼초 여자가 느끼는 환경적 변화는 엄청난다.
환경 변화는 스트레스를 유발시키고 이는 생리적 변화를 초래하여 호르몬 변화가 생기게 된다.
이러한 호르몬 변화는 일시적으로 월경 주기를 변화시켜 가임기라고 생각되지 않았던 기간에 배란이 일어나게 되는것이다.

또한 신체적 위기를 느끼게 되면 배란을 유도하는 호르몬이 높아져 갑자기 배란이 일어나기도 하다고 한다.
(전쟁이나 불행한 사건에서 임신 빈도가 높은 이유이기도 하다)

배란일만을 기준으로한 자연피임은 그래서 실패 확률이 아주 높다.

그래서 여기에 소개하는 배란일 계산 방법들은 임신을 시도하는 분들이 이용하고 적용했으면 한다.

또 한가지 가끔 임신율을 높이기 위해 배란일만 부부 관계를 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남성의 정자 상태는 3일이 지나면 다시 정상 상태로 유지가 된다.
오랜 시간이 지났다고 더 상태가 좋아지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생성된지 오래된 정자가 신선한 정자와 섞여 있는 기간이 길어지면
전체적인 질은 오히려 나빠지는 현상이 생기기도 한다.
(위의 내용을 정리해보면 어떤 방법을 사용해야 하는지 산수를 조금만 하면 계산될것이다. )

이야기가 옆으로 샜다.

전에 소개한 tool은 유명한 병원에서 올린것이라 소개했지만
사이트를 가입해야하는 단점이 있어서 다른 곳을 올려본다.

1. 네이버 사이트 이용

네이버 사이트에 '달력'또는 배란일 계산을 누르면 이런 화면이 나온다.



최근 생리시작 날짜와 주기를 입력하고 계산을 누르면 이렇게 배란 예정일과 임신가능 기간이 나온다.



의학적 소견이 아닌 참고용이라지만 꽤 잘 만들어진것이다.
정자의 생존가능 기간과 난자의 생존가능 기간을 고려한 계산이다.
임신 가능 기간을 보면 배란 전 5일, 배란 후 3일을 계산하였다.
난자의 생존기간이 정자의 생존 기간보다 짧은 것을 고려한 기간이다.
하지만 이 임신 가능 기간은 쓰인 뜻대로 임신 가능 기간이지 임신 가능성이 높은 기간은 아니다.

기존에 소개한 [클리닉 이야기] - 배란일 계산하기 - 임신 준비  이 방법이 좀더 가능성이 높은 배란일 계산법이다.

2. 다음 사이트 이용 


또 한곳 다음에서 '배란일 계산'을 검색해 보았다.



단순히 배란일만 계산할 수 있을 뿐 가임기를 계산할 수는 없었다.


3. 윗젯 이용

다음 위젯 뱅크에서 블로그가 있는 사람에게 유용할 것 같아 찾아보았는데 한가지 있었다.

 
실제 사용해보니 전혀 의학적인 이론 없이 만들어진 것이다.
 배란일은 무조건 중간이며 가임기도 배란일 후 3일이다.
 이것을 기초로 피임하면 실패 확률이 아주 높다.
 가임기는 임신이 가능한 기간 중 일부이니 틀린것은 아니지만 권하고 싶은 윗젯은 아니다.

사이트 가입하지 않고 쉽게 배란일 계산이 가능한 곳을 이곳 저곳 찾아 나름대로 평가 비교해 보았다.


[클리닉 이야기] - 2010년 난임 부부 지원사업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추천 꾹~

'클리닉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임 원인  (1) 2010.10.28
불임 검사 - 남성 검사 종류  (2) 2010.10.28
배란일 계산 방법 정리  (0) 2010.10.28
2010년 난임 부부 지원사업  (0) 2010.10.21
2010년 난임 부부 지원사업 신청 안내  (0) 2010.10.16
불임이란?  (0) 2010.10.15

Posted by 하얀구름세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