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만화추천 80~90년대 한국 순정만화 추억속으로

 

 

80~90년대 한국순정만화를 보 적 있으신가요?

 

누구든 인정하는 한국순정만화 전성기는 80~90년인데요.

이번에는 80~90년대 대표적인 한국 순정만화를 소개해보려고합니다.

 

  

 

 

 

황미나 "굿바이 미스터블랙", "불새의 늪"

 

80~90년대 한국순정만화를 이야기하면서 황미나 작가를 빼고 말할 수는 없지요.

80년 '이오니아의 푸른별'로 데뷔한 황미나 작가님은 많은 작품을 발표했지만...

"굿바이 미스터 블랙"과 "불새의늪"은 한국만화 전성기를 알리는 작품이었다고 생각되네요.

  

작가님이 인터뷰에서 몽테크리스토백작을 모티프로 만든 작품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완성도 높은 그림체에 익숙한 지금 독자에게는 그림체가 예쁘게 보이지 않을수도 있겠지만 작품의 가치는 여전하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작가님이 작품 원본을 한국만화박물관에 기탁한 뉴스를 접하며 황미나님 초창기 그림을 다시보게 되었네요.

  

 

 

 

  

 

강경옥 "별빛속에", '두사람이다"

 

제가 최고로 좋아하는 만화가분이랍니다.

"별빛속에", "노말시티" 등 더 유명한 작품들도 많지만...전 데뷔작 "이카드입니까"에서부터 푹 빠져 있었답니다.

 

강경옥 작가님은 한마디로 심리묘사의 달인이라고 할수 있지요.

예쁜 그림체를 선호하는 분이라면 그림만 보고 그냥 넘어가기도 하지만...

제 지인들은 제 권유로 읽기 시작해서 유일하게 아는 한국 순정만화가가 강경옥님일 정도랍니다.

 

"별빛속에"는 별을 좋아하며, 아버지, 이모와 함께 평범하게 살아가는 여고생 신혜가,

잠시 집에 머물게 된 레디온과 사라로 인해 우주 저편 카피온 행성의 왕녀 시이라젠트라는 것을 알게 된답니다.

왕녀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점차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잃게 되고...

카피온으로 떠나면서 겪는사랑과 사건을 이야기한답니다.

 

강경옥님 작품은 3편의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었답니다.

가장 잘 알려진 영화는 "두 사람이다"로 공포 스릴러물이랍니다.

 

 

 

 

 

  

 

신일숙 " 아르미안의 네딸들", "리니지"

 

"아르미안의 네딸들"는 순정만화를 읽어봤다면 한번쯤 꼭 들어봤을 작품일거에요.

예쁜 그림체와 거대한 스케일, 짜임새 있는 이야기까지...

세월이 흘러 지금 봐도 그 매력에 다시 빠질 것 같은 작품이랍니다.

 

여왕의 운명을 타고난 마누아, 최고의 미인 스와르다, 치유의 능력이 있는 아스파샤,

그리고 마누아와 같이 여왕의 운명을 타고난 샤르휘나, 이 네 자매의 험난한 운명을 그린 대작이랍니다.

 

리니지는 게임으로 만들어져 유명하죠. ^^

게임에 인물들이 만화에서 어떻게 그려지는지 보는 즐거움도 크답니다.

 

 

 

 

 

 

김혜린 "북해의 별", "불의 검", "비천무"

 

시대 속에 개인의 삶을 그리는 대하서사만화를 주로 그리는 김혜린 작가!!

 

김헤린 작가님의 작품은 굵어요.

데뷔작 "북해의 별"부터의 역사의 소동돌이 속 인간의 모습을 표현하는 대작이었답니다.

 

최근에 끝난 드라마 "신의"를 재미있게 보았다면, 김혜린 작가분의 순정만화를 읽어보기를 권합니다.

"비천무"는 시대도 원나라와 명나라 교체시기로 드라마 '신의'와 비슷하답니다.

"비천무"는 영화로도 만들어져 많은 분들이 보셨을거에요.

청동기와 철기 시대로 넘어가는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불의 검"도 함께 추천한답니다.

  

 

 

 

원수연 "풀하우스"

 

원수연님의 작품 "풀하우스"는 송혜교와 비(정지훈)가 등장한 드라마로 만들어져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랍니다.

아마 드라마를 먼저 보고 만화를 접하게 된 분들도 많으실거에요.

 

 

 

(이미지 출처 : KBS사이트)

 

 

부모님이 남겨 놓은 유일한 유산 "풀하우스"가 다른 사람의 손에 넘어가 쫓겨나고 교통사고까지 당해 입원한 신세가 된 엘리와

교통사고 스캔들을 잠재우기 위해 계약 약혼을 하게 된 유명배우 라이더의 알콩달콩 사랑이야기로 가득한 만화랍니다.

결혼 후 이야기를 풀어 놓은 풀하우스 2부도 나와 있답니다.

 

원수연 작가분의 작품을 보지 않았다고해도 일러스를는 보신분들은 많을 거에요.

문구와 팬시 제품에도 원수연 작가분의 예쁜 그림을 볼 수 있답니다.

 

 

80~90년대 활동한 작가분들을 모두 한 포스팅에 소개하는 것은 어렵네요.

정말 다양한 장르의 훌륭한 작품들이 많이 나왔던 시기이니까요.

조만간 두번째 이야기도 올릴께요. ^^

 

소개한 작가분들의 작품은 순정만화를 사랑하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쯤 읽어보길 추천해봅니다. ^^

 

 

 

 

 

 


Posted by 하얀구름세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